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김진모 전 검사장 구속영장 청구
국가정보원 특활비 5천만원 공작금(?)

기사승인 2018.01.12  17:26:29

공유
default_news_ad2

- MB시절 청와대 제2민정비사관 재직시 수수혐의

청주 출신 검사장급 인사인 김진모 전 서울남부지검장에 대해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은 14일 김 전 지검장에 대해 특가법상 뇌물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전날 김 전 지검장을 소환해 청와대 민정2비서관 재임시절 국정원으로부터 5천만원의 특활비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집중조사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이 5000만원을 받아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검찰은 12일 오전 이명박 대통령 시절 청와대에 근무했떤 김백준(78)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비롯해 김진모(52)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50) 전 청와대 1부속실장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아직 이들에게 전달된 국정원 특수활동비 성격 및 규모 등에 대해서는 파악되지 않았으나 원세훈 전 국정원장 수사 과정에서 이들 인사에게 자금이 전달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전 원장은 2011~2012년 해외 공작비 등 명목으로 200만 달러(약 20억원)를 빼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모 전 지검장은 2008년 국정원 파견을 다녀온 뒤 2009~2011년 청와대 민정2비서관으로 근무했다. 국정농단과 관련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우병우 민정수석과 대학·연수원 동기로 ‘스터디 그룹’ 멤버로 고시공부를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동기 중 가장 먼저 검사장으로 승진했지만 지난해 6월 문재인 정부 첫 검찰인사에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좌천돼자 곧바로 사퇴했다. 김 지검장은 2014년 세월호 사건 수사 당시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맡아 수사 공정성에 의문이 제기됐었다.

김 전 지검장과 함께 충북 출신 검사장급 3인방인 윤갑근 전 대구고검장도 사퇴했고 유일하게 증평 출신 이금로 검사장이 법무부 차관으로 남게됐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