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신규 주민등록증 발급을 위한 십지지문 채취 시 지문 스캐너 활용

기사승인 2018.02.14  11:15:38

공유
default_news_ad2

청주시가 동주민센터 4곳에서 신규 주민등록증 발급을 위한 지문 등록 스캐너를 시범 운영한다.

주민등록증은 주민등록법 제24조에 따라 17세 이상인 자에게 시장·군수 또는 구청장이 발행하는 것으로, 성명, 사진, 주민등록번호, 주소, 지문(指紋), 발행일, 주민등록기관이 수록된다.

이에 따라 신규 주민등록증 발급자는 지문 등록 정보가 없어 십지지문을 채취해야 하며, 현재 지문 등록 방식은 대상자의 손가락에 롤러를 사용해 흑색 잉크를 바른 뒤 신규 주민등록증 발급 신청서에 지문을 직접 찍는 것이다.

하지만 지문 스캐너를 사용한 전자적 등록 방식은 대상자의 지문 부분을 스캐너에 올려놓은 뒤 스캔을 하면 주민등록 시스템에 지문이미지가 자동으로 입력되는 방식이다.

이 방식은 대상자의 손가락에 흑색잉크를 묻히는 번거로움과 신체 접촉으로 인한 불편함을 덜 수 있고 시간도 단축되는 장점이 있다.

한편 2월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간 청주지역 4곳은 상당구 금천동, 서원구 분평동, 흥덕구 복대1동, 청원구 율량사천동이다.

시 관계자는 “2월 한 달간 시범운영을 거쳐 기존 방식 대비 편리성과 업무 소요시간 단축 등 발급 대상자의 반응과 주민등록 담당자의 의견을 반영해 지문등록 스캐너 도입을 각 읍면동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충북인뉴스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