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도시공원 개발, 시민반대 점화
청주 4개 공원개발 중단 요구

기사승인 2018.04.25  09:08:09

공유
default_news_ad2

- 시민반대대책위 "미세먼지 청주, 도시공원 지키기 필요"


청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청주시의 도시공원 민간개발사업 반대운동에 나섰다. 도내 35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청주 도시공원 지키기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4일 청주시청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 도시공원의 미래는 시민들이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청주시는 미세먼지와 전쟁으로 시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시에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일몰제의 해결방안으로 도심내 근린공원을 민간개발하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다. 도심 공원의 30%를 민간개발 하고 그 수익으로 나머지 70%의 공원 땅을 매입하여 청주시에 기부채납하게 하는 방식이다. 벌써 4개의 도시공원에 대한 민간개발을 승인을 하거나 개발이 진행 중이다. 한평의 녹지가 더 필요한 상황에서 시가 개발을 부추기는 상황을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도심의 공원이 충북대학교 면적만큼 사라질 것이다. 숲이 사라진 곳에 약 13,000세대의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고 이리 된다면 청주시의 대기질과 생태환경, 시민들의 삶의 질은 더 나빠질 것이 자명하다. 그렇지 않아도 청주시는 아파트 미분양지역으로 선정이 되어 있어, 이대로 진행이 된다면 아파트 경기는 심각한 경제 위기를 초래할 가능성이 아주 높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이승훈 전 청주시장이 잠두봉 민간개발에 대해서 주민들과 협의를 통해서 진행한다고 약속했음에도 불과하고 이범석 청주시장 대행은 권한대행 2주 만에 주민들과 협의도 없이 잠두봉 민간개발 승인을 졸속으로 통과 시켰다. 이는 청주시민을 기만하는 행위로 이 행위에 대해 청주시민에게 사과하고 지금 당장 개발행위를 중지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청주시장이 궐위된 상황에서 도시공원 민간개발사업을 차기 지방정부에서 논의하도록 사업중단을 촉구했다. 아울러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에 대한 민관협력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 도시공원 일몰제 해결을 위한 도시자연공연구역 전환을 요구했다. 또한 6월 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들에게 도시공원 일몰제 해결방안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