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박경국 지사 후보 '도청사 이전' 공약
입지·건립방식 공론화위원회 결정

기사승인 2018.05.15  16:47:06

공유
default_news_ad2

자유한국당 박경국 충북지사 후보가 충북도 청사 이전을 공약했다.

박 후보는 15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청사 부지가 지나치게 협소하다 보니 행정 비효율은 갈수록 커지고 있고, 무엇보다 현 청사는 4차 산업혁명시대 스마트 지방정부를 담을 그릇이 못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오랜 세월 금기시됐던 도청사 이전이라는 판도라의 상자를 열겠다. 새 청사 입지와 건립 방식 등은 전문성과 대표성을 갖춘 공론화위원회가 주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청사 이전공약 배경설명으로 "서울, 대전, 광주, 전남, 전북, 충남, 경북 등 많은 자치단체가 행정타운 이전이나 독립청사 신축 등의 방식으로 청사를 지었다. 반면 충북은 옛 중앙초교 부지에 도의회 청사를 신축하는 것 외에 어떠한 대책도 없고, 도의회 청사가 계획대로 건립되면 적어도 향후 30~40년 내 도청사에 대한 어떠한 논의도 꺼내기 어렵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 도청사 부지는 시민을 위한 향유 공간이면서 충북의 랜드마크로 재탄생시킬 것이다. 새 청사는 행정타운으로 만들어 지역발전의 거점으로 활용하고 경제 활성화의 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전 재원에 대해서는 "국·도비 등 예산을 기초로 해 1937년 현 도청 이전 때와 마찬가지로 다양한 도민 기부 운동과 민자유치를 병행해 재정 부담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 청사 이전 공약에 따라 도의회 신청사 건립사업의 전면 중단을 요구했다. 박 후보는 "도의회 신청사 건립은 민선 7기 새 지사가 도민 여론을 수렴해 결정해도 늦지 않다. 앞으로 한두 달 만이라도 도의회 신청사 건립 사업을 전면 중단해 달라"고 말했다.

권혁상 기자 jakal40@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