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음성의 소리> 이필용 후보의 자녀 이나혜양, ‘눈물의 호소’

기사승인 2018.06.11  16:23:48

공유
default_news_ad2

- 자유한국당 이필용 음성군수 후보 금왕읍 거리유세 현장

(왼쪽부터) 이필용 음성군수 후보, 이필용 후보의 자녀 이나혜양

(음성타임즈) 음성군수 선거전에 가족들이 총출동, 뜨거운 가족애를 소개하며 청중들의 표심을 흔들고 있다.

이들의 진정성 있는 한마디 한마디는 여타 지원연설에서는 볼 수 없는 신선한 감동을 선사하기도 한다. 또한 메마른 정치판 유세 분위기를 일신하는 청량제 역할을 해 내고 있다.

지난 10일 이필용 음성군수 후보의 자녀 이나혜양이 연단에 올랐다.

이나혜양은 “(아버지의) 정치인 16년 동안 (제가) 이렇게 연단에 선 것은 처음”이라며 연신 눈물을 훔쳤다.

이나혜양은 “정치는 잘 모른다. 그러나, 대한민국 젊은 청년의 입장에서 한 말씀 드리겠다”며 강단있게 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선거는 투표를 통해 유권자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는 것이라고 배웠다”며 “지역 일꾼을 뽑는 선거는 인물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필용 후보는 “꿈도 아픔도 여러분과 함께 해 왔다”면서 “(선거운동 과정에서) ‘음성군은 지금까지 잘해 왔다’며 손을 잡아주는 주민들을 보며 힘을 얻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필용 후보는 “음성군의 발전과 미래를 이끌 수 있는 인물이 누구인지 보고 찍어야 한다”며 최근의 정치지형에 대한 안타까움을 표했다.

음성타임즈 cbinews043@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