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종양제거 수술 후 사라진 치아, 알고 보니 뱃속에?

기사승인 2018.11.05  16:06:56

공유
default_news_ad2

- 지난달 충북대학교병원서 수술 받은 환자, 의료과실 '주장'
병원 "사실관계 확인 중. 의료분쟁 전담팀에서 소명할 것"


"종양제거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깨어나 보니 치아 3개가 사라졌다" 지난달 충북대학교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김춘식(가명)씨 말이다.


김 씨와 가족들은 '황당하다', '믿을 수 없다' 등의 말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 씨와 가족들의 주장에 따르면 사건의 개요는 이렇다. 10월30일, 상세불명의 림프절병증으로 종양 제거 수술을 받은 김춘식 씨. 한 시간 가량 수술을 마치고 전신마취에서 깨어난 김 씨는 황당한 상황을 마주했다. 수술 전까지 있었던 자신의 앞니 3개가 사라진 것.

김 씨는 "수술을 받고 난 뒤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한 시간 전까지 있었던 내 앞니 3개가 사라졌다. 간호사에게 내 치아가 없어졌다고 말했지만 제대로 듣지 않았다"며 "무슨 경로로 내 이가 사라진 것인지 설명을 듣지 못해 답답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엑스레이에 잡힌 치아, 알고 보니 뱃속에?

치아가 사라진 사실을 알고도 별다른 설명을 듣지 못한 김 씨는 수술이 끝난 당일 오후 엑스레이 촬영을 하고 다음날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다음날 아침에도 엑스레이 촬영을 하게 된 김 씨는 자신의 사라진 치아와 관련된 황당한 얘기를 듣게 됐다.

사라진 치아가 바로 자신의 뱃속에 있다는 것. 김 씨는 "엑스레이 촬영을 마치고 나오는데 치아로 보이는 흰색 점들이 내 뱃속에 있다고 병원 사람들이 얘기하는 걸 들었다. 듣고도 내 귀를 의심했다"며 "가족들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주치의에게 얘기를 하자 담당 주치의도 '병원에서 뭔가 착오가 있는 것 같다'고 얘기해줬다"고 주장했다.

김 씨가 제공한 엑스레이 사진. 치아 세 개가 선명하게 보인다.


실제로 김 씨가 제공한 엑스레이 사진도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했다. 수술당일인 지난달 30일 오후에 촬영한 사진을 보면 치아 세 개가 식도 부분에서 보였고 다음날 아침에 촬영한 엑스레이 사진에는 식도에서 뱃속으로 이동한 치아가 선명하게 보였다.

"병원이 치아 뱃속에 있는 사실 숨겼다"

김 씨는 "주치의 회진이 끝나고 몇 시간 뒤 수술 당시 마취를 담당했단 의사들이 엑스레이 사진을 들고 찾아왔다. 난 마취과정에서 의료과실로 내 치아가 몸속으로 들어갔다고 얘기했지만 마취과 의사들은 생각이 달랐다"며 "그들은 '무의식중에 입을 꽉 깨무는 과정이나 다른 이유로 치아를 삼켰을 것이다'라고 잘못을 나에게 떠넘겼다"고 비판했다.

이와 더불어 김 씨와 가족들은 충북대병원에서 엑스레이 사진을 보고도 치아가 몸 안에 있단 사실을 환자와 가족들에게 알려주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김 씨의 부인은 "남편이 이가 없어졌다고 말해 황당해하고 있었다. 간호사와 의사에게도 수차례 말했지만 다들 아무런 답을 해주지 않았다"며 "엑스레이 촬영 시간과 사진을 보니 이미 병원은 수술당일은 물론 그 다음날 아침에도 남편의 치아가 몸 안에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충북대학교병원 측은 "아직 해당 사건과 관련해서는 병원 측 CSTI팀(의료분쟁 전담 부서)에 아직 정식 접수된 상황은 아니다. 절차에 따라 사건이 접수가 되면 담당 부서와 위원회에서 의료과실 여부에 대해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씨의 치아 상태를 사진으로 본 한 치과전문의는 "(부분틀니를)양쪽에 걸은 치아의 우식(부식) 상태가 심각한 상황이라 약간의 충격에도 부러질 수 있는 정도다.  짐작컨데 이를 꽉 깨물어서 빠질 가능성보다는 기구를 입안에 삽입할 때 충격을 받았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