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음성의 소리>서효석 의원, 핵심 찌르는 통찰력…조례로 법적장치 마련

기사승인 2018.11.06  09:59:56

공유
default_news_ad2

- 음성군 인구정책에 대한 재점검 필요
미등록 경로당 지원 위한 조례 준비
공유재산 매각에 따른 절차상 문제점

지난 6·13 지방선거 결과, 음성군의회는 조천희 의장(3선)을 제외한 7명의 의원이 모두 초선으로 구성됐다. 때문에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가 제대로 작동될 수 있는지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 보니 예상과는 다른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음성타임즈가 5일 그동안 의정활동 과정에서 핵심을 찌르는 질문을 쏟아내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서효석 의원을 만났다.

현재 서 의원은 자신이 지적한 문제점을 일회성 질의에 그치지 않고, 조례제·개정을 통해 제도적으로 실현될 수 있는 법적장치를 마련해 나가고 있다.

다음은 음성타임즈의 <의원탐방> 첫번째 손님, 서효석 의원과의 대담 내용이다.

견해를 밝히고 있는 서효석 의원. (사진제공=음성타임즈)

서효석 의원은 이날 음성군 인구정책에 대한 재점검, 미등록 경로당 지원책, 공유재산 매각에 따른 절차상 문제점 등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차분히 밝혔다.

먼저 서 의원은 ‘15만 음성시 건설’을 위해서는 현재 음성군 인구증가 정책에 대한 대대적인 재점검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음성군이 추진해 왔던 대규모 산단 조성을 통한 인구 유입 정책은 이미 한계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서 의원은 지난 8월 29일 음성군의회 제303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문제점을 제기한 바 있다.

서 의원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음성군 인구는 총 105,691명(외국인 포함)으로 외국인 9153명을 제외하면 96,538명으로 10만 명에 채 미치지 못하고 있다.

더욱이 이 수치는 지난해 12월 기준 97,306명 보다 768명이 감소한 결과이다.

특히 충북혁신도시내 진천지역에 대단위 아파트 단지가 속속 추가 조성되면서 진천군으로의 인구 유입이 더욱 가속화 될 전망이다.

이른바 대규모 ‘빨대효과‘가 가시화되면서, 조만간 진천군과의 인구 역전이 현실이 될 수도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이에 대해 서효석 의원은 음성군의 인구 증가 정책에 대한 재점검과 함께 새로운 패러다임과 산업단지의 재검토가 절실히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서 의원은 “그동안 음성군의 인구 증가정책은 대규모 산단 조성과 연계되어 있었다”며 “그러나 산단조성에 의한 인구 증가 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자칫하면) 15만 음성시는 고사하고 10만 인구도 유지하기 어렵다"며 "음성군 인구정책의 대대적인 개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왼쪽) 서효석 의원, (오른쪽) 음성타임즈 고병택 대표 (사진제공=음성타임즈)

또한 서 의원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귀농·귀촌 인구도 음성군 인구 증가에 일익을 담당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서 의원은 지난 8월 음성군의회 제303회 5분발언을 통해 “늘어나는 귀농·귀촌 인구를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과 지원업무를 담당하는 전담팀을 구성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당시 서효석 의원은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를 인용하며 음성군 귀농·귀촌 인구는 2015년 4,195명, 2016년 4,426명, 2017년 4,902명으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내년 1월 음성군 행정조직 개편 시 ‘귀농·귀촌팀’이 신설되면 이들에 대한 지원정책이 제도적으로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음성군 내 미등록 경로당에 대한 지원책을 모색해 왔던 서효석 의원은 현재 ‘음성군 경로당 지원 조례’의 개정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 의원에 의하면 음성군 미등록 경로당은 총 16개소로 경로당 운영비는 물론 냉·난방비. 양곡 지원 등 일체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서효석 의원이 마련 중인 ‘음성군 경로당 지원 조례 개정안’이 통과되면 이들 미등록 경로당 어르신들에 대한 지원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고병택 기자 cbinews043@daum.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