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국민보도연맹' 희생자 다음달부터 유해발굴

기사승인 2019.02.07  10:54:38

공유
default_news_ad2

[충북인뉴스 계희수 기자] 6·25전쟁 당시 충북 보은군 내북면에서 학살된 '국민보도연맹' 사건 희생자 유해발굴 조사가 3월부터 시작된다.

충북도는 6일 진실화해위원회가 지난 2006년 선정했던 도내 우선 발굴 대상지 6곳 중 한 곳인 보은군 내북면 아곡리에서 유해발굴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곡리는 지난해 11월 충북도와 도내 유족회가 유해발굴 사업지로 협의한 곳이다.

이 지역은 6·25전쟁 초기인 1950년 7월 보도연맹원 150여명이 군·경에 의해 사살된 뒤 매장당했다는 마을 주민들의 증언이 있는 곳이다.

청주·청원 보도연맹유족회가 2014년 이곳에서 유해 발굴조사를 해 팔·다리뼈와 두개골 등 유해와 유품 20여점을 수습하기도 했다.

충북도는 태풍과 장마, 폭설을 피해 3∼5월과 10∼11월 유해발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곳에서 수습되는 유해는 사건 당시 집단매장 돼 온전한 유해발굴이 어렵다는 점에서 유전자 감식은 하지 않기로 했다. 수습된 유해는 세종시 '추모의 집'에 안치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유해발굴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나머지 5곳에 대한 유해발굴에 나설 방침이다.

충북도내 발굴 대상지 6곳은 보은 내북면 아곡리와 청주 옛 삼선동 삼거리(현 상당구 가덕면 인차삼거리 부근), 청주 서원구 남이면 분터골·지경골, 단양 영춘면 곡계굴, 영동군 상춘면 고자리, 옥천군 군서면 오동리이다.


계희수 기자 cbinhs@gmail.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