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윤갑근 전 고검장 “JTBC 보도는 허위,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기사승인 2019.03.18  23:21:33

공유
default_news_ad2

- SNS 통해 반박, “일면식도 없고 별장의 위치도 몰라”

윤갑근 전 고검장이 자신에 대해 ‘김학의 성접대 별장 출입의혹’을 제기한 <JTBC> 보도와 관련 SNS를 통해 ‘명백한 허위’라고 반박했다.

윤갑근 전 고검장이 자신에 대해 ‘김학의 성접대 별장 출입의혹’을 제기한 <JTBC> 보도와 관련 SNS를 통해 ‘명백한 허위’라고 반박했다.

윤 전 고검장은 18일 오후 10시경 자신의 페이스북에 <JTBC>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금일(18일) JTBC에서 제가 윤중천과 친분이 있고 함께 식사하고 골프를 치고, 별장에 출입한 것처럼 보도하였으나 저는 윤중천과는 일면식도 없으며 별장의 위치도 전혀 모릅니다”라고 했다.

이어 “보도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명백히 허위 내용입니다”라며 “JTBC와 기자 등을 상대로 민형사상 조치를 하여 엄중히 그 책임을 묻겠습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한편 18일 <JTBC> “(김학의 성접대 의혹사건에 대한) 검찰수사가 축소된 배경에는 박근혜 정권의 청와대, 그리고 법조계 고위인사들”이라며 “얼마 전 A씨라고 보도했었던 검찰 수사 지휘라인은 대검 반부패부장출신의 윤갑근 변호사”라고 보도했다.

<JTBC>는 별장주인인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당시 운전기사 였던 박 모씨는 경찰조사에서 별장에 왔던 법조인으로 여러 장의 사진을 지목했는데, 그 중 한 명이 윤갑근 전 고검장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씨가 "원주 별장에 몇 차례 온 적이 있고 윤 회장과 서울에서 여러 번 식사를 한 사이"라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