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후기리 소각장 금품살포·관피아 확인
마을기금 10억원, 금강환경청 퇴직자 영입

기사승인 2019.03.25  08:37:57

공유
default_news_ad2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 폐기물소각장 조성사업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22일 오창읍소각장반대대책위원회는 소각장 신설을 추진하는 ㈜이에스지청원의 금품살포 의혹과 관련 동청주세무서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또한 23일 오창프라자 광장에서 소각장 반대 집회를 열고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MBC충북은 지난 19일 뉴스를 통해 ㈜이에스지청원이 마을 이장 A씨에게 마을발전기금 10억원을 전달해 44가구에 분배된 사실을 보도했다. 또한 ㈜이에스지청원은 A씨를 소각장 신설에 따른 환경영향평가 위원으로 참여시켜 평가 공정성에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10억원의 거액을 마을발전기금 명목을 제공한 회계집행 과정의 불법성 여부도 도마위에 올랐다.

이밖에 인허가 기관인 금강유역환경청 퇴직자들이 ㈜이에스지청원에 고용된 의혹도 제기됐다.

변재일 의원은 지난 22일 자료를 내고 “2016년 1월 환경부를 퇴직한 후 현재 ㈜이에스지청원 부사장으로 재직 중인 B씨는 2005년 3월부터 2010년 1월까지 금강유역환경청에서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앞서 2014년 9월부터 2016년 1월까지 ㈜이에스지청원의 대표이사로 재직한 C씨는 1993년 8월부터 1997년 4월까지 금강유역환경청에서 근무했다”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변 의원측은 “인허가기관에서 5년이나 과장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는 퇴직공직자가 취업제한대상기관에 아무 거리낌 없이 고위임원으로 취업한 것은 문제가 크다. 환경영향평가 부실 의혹과 업체와의 유착관계를 철저히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바른미래당 김수민의원도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창읍 후기리 폐기물처리시설(소각 등)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에 대기오염·악취·온실가스·수질오염·토양오염·건강영향 등 '불가피한 환경 영향'이 명확하게 적혀 있는 것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환경영향평가서 '불가피한 환경영향' 서문에 사업 운행 때 미치는 각종 환경 영향은 철저한 사후관리로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나 대기환경, 수질, 생활환경, 위생·공중보건상 영향도 불가피한 것으로 포함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스지청원은 후기리 일대 9841㎡의 터에 하루 처리용량 각각 282t과 500t의 폐기물 소각시설과 건조시설을 건립한다는 계획으로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해 금강유역환경청이 심의하고 있다.

박명원 기자 jmw20210@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