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d_ad1

정우택 후보 허위사실 유포 논란 확산

기사승인 2006.05.29  00:00:00

공유
default_news_ad2

- 열린당-당선무효형 해당, 즉각 사퇴 요구
정 후보- 선거책임자 실수, 호도하지 마라

   
▲ 한나라당 정우택 지사후보의 출생지 허위표기와 관련 열린우리당 한범덕 지사후보 선거대책위원회가 충북도선관위에 허위사실유포로 고발한 가운데 29일 조성호 선대위부본장(오른쪽)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육성준 기자
한나라당 정우택 한나라당 후보의 출생지 허위사실 유포 논란과 관련해 열린우리당이 ‘당선무효형 사유에 해당된다’며 후보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열린우리당 충북지사선거대책위원회는 이와 관련해 29일 오후 5시 기자회견을 갖고 “정 후보가 출생지를 부산이 아닌 진천이라고 유포한 것은 후보자에게 유리하게 할 목적으로 출생지, 신분, 직업, 경력 등 허위 사실을 유포한 자에 대하여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공직선거법 제250조를 명백하게 위반 한 것으로 ‘당선무효형’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노영민 선거대책본부장은 “정 후보는 지역의 주요 일간지 및 선거홍보용 인터넷 광고, 그리고 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방송토론의 경력 안내에까지 자신의 출생지를 진천으로 허위 기재했다”며 “이에 열린우리당에서는 이같은 사실을 선관위에 공식 고발 조치했고 선관위도 검찰에 고발할 방침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노영민 의원은 또 2004년 총선에서 당선됐으나 학력 허위 기재로 법정 구속된 경기도 성남의 이상락 전 의원을 예로 들며 “정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재선거가 불가피한 만큼 도민의 혈세를 낭비하지 말고 즉각 후보를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한범덕 캠프는 이날 기자회견을 기점으로 정 후보 사퇴를 주장하며 모든 선거운동을 중단한 상태다.

정우택 한나라당 후보 측은 이에대해 “출생지 허위 표기는 인터넷 담당자가 후보자나 상급 선거실무 책임자의 확인없이 잘못 송부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당시 실무자가 조상대대로 진천에서 살아왔고 이와관련해 정후보의 고향이 진천이라는 시중의 통념에 따라 인터넷 매체에 출생지를 진천으로 전달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정 후보 측은 또 “고향이 진천이나 음성이 아닌 부산이다. 6.25전쟁 피난중에 부산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성장했다”라고 보도된 5월7일자 충청리뷰 후보탐구 보도를 근거로 들며 “정 후보 자신은 부산이 출생지임을 속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 측은 특히 “사실이 이러함에도 열린우리당이 마치 정후보가 고의로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처럼 호도한데 대해 도민들이 준엄한 심판을 내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재표 기자 gajadia@naver.com

<저작권자 © 충북인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